회원가입 ID/Pass확인
상품검색
|상품상세검색|


HOME 게시판
》자유게시판》질문과 답변》자주하는 질문》육아정보

육아정보

관리자 b2b@best2baby.com http://www.best2baby.com

2003/10/14 14:14:20


나는 적극적인 아니 때론 극성인 어머니들을 종종 만난다. 어떤 어머니로부터는 자녀 교육에 대한 지극한 열의 때문에 감동을 받기도 하고 때로는 그 열정에 질리기도 한다. 나는 어머니들을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자녀교육에 도움에 되는 어머니'와 '자녀 교육에 별 도움이 안되는 어머니'이다. 이 두 어머니들의 공통점은 둘 다 자기 자녀를 대단히 사랑하고 있고, 높은 열의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두 어머니들 간에는 눈에 잘 띠지 않는 차이점이 있다. 이런 차이점은 자녀를 성공하게도, 실패하게도 하는 본질적 원천이다. 전자의 어머니는 노력의 결과를 보상받을 수 있겠지만, 후자의 경우는 힘든 노력을 쏟아 붓고도 좋은 결과를 얻기가 어려울 것이다. 

▶ 아이가 가야할 길을 잘 살펴보아야 한다.

우리는 가끔 마라톤 선수들을 본다. 특히 황영조 선수나 이봉주 선수 등. 이들은 42.195 Km를 정말 힘들게 달려간다. 이들이 마라톤을 하는 과정을 살펴보면 미리 정해진 길을 따라 꾸준히 달린다. 만일 마라톤 선수가 미리 정해 놓은 길을 따라 가지 않고 다른 길로 뛰어간다면 아무리 열심히 뛰어가도 상을 받을 수 없을 것이다. 무작정 열심히 뛰기만 한다면 절대 상을 받을 수 없을 것이다. 즉 어머니들이 자녀를 무조건 열심히 이곳 저곳으로 데리고 다니고, 많은 돈을 투자하고, 노력을 아끼지 않는 다고 해서 아이의 능력이 계발되는 것이 아니라는 말이다. 마라톤 선수가 정해진 길을 꾸준히 가듯이 아이가 가야할 길을 잘 살펴보고 그 길을 따라 가야 하는 것이다.

▶많은 기술과 전략이 필요하다

마라톤 선수들의 특징을 조심스럽게 살펴보면 두 가지 특징을 발견할 수 있다. 첫째는 처음에는 천천히 뛴다는 것이다. 처음에 있는 힘을 다해 뛰는 사람은 중도에 포기하고 마는 것을 종종 보게 된다. 우승을 하는 선수들을 가만히 보면 처음에는 2위 그룹에서 뛰다가 중반이 넘어서면 선두그룹으로 나온다. 마라톤 경주에도 많은 기술과 전략이 필요하다. 처음부터 너무 서두르면 마지막에 가서는 하위로 쳐지게 되고 만다. 우수한 마라톤 선수의 두 번째 특징은 꾸준하다는 것이다. 처음에는 천천히 일정한 속도를 꾸준히 유지하는 것이 우승하는 사람의 장점이다. 그리고 마지막 단계에 가서는 더 빨리 뛴다. 이러기 위해서 초반에 에너지를 비축해 두어야 하는 것이다.

▶소신 있는 교육 철학을 가져야 한다

부모가 자녀를 기르는 것은 마라톤 선수가 마라톤 경주를 하는 것과 비슷하다. 처음에는 천천히 그리고 정해진 길을 잘 따라서, 그리고 꾸준히 가야 하는 것이다. 자녀 교육에 도움에 되는 어머니는 대체로 이런 분들이다. 그런데 자녀 교육에 별 도움에 안되는 어머니들은 이런 세 가지 규칙을 잘 지키지 않는다. 특히 내가 만난 문제 있는(?) 어머니들을 보면 가야할 코스를 신중하게 선택해서 가는 게 아니라 아무 길이든 열심히만 가면 된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소신과 교육에 대한 철학이 없는 경우가 많다. 남의 아이들이 하는 것이면 무엇이든 좋게 보고하려고 하는 소신 없는 어머니들은 문제가 있다. 이런 어머니들은 아이들에게 별 도움이 되지 못할 것이다. 자신만의 교육철학을 가지고 마라톤 선수와 같이 정해진 길을 따라 꾸준히 자녀를 키워 봅시다. 

어머니들이여 교육에 대한 소신과 철학을 가져봅시다!!! 

글쓴이 / 이신동 교수님
 

ip address : 218.39.81.80 os : Windows NT 5.1, browser : MSIE 6.0 count : 1230

목록보기 글쓰기 답변글쓰기 수정하기 지우기
전체 게시물 51 건, 현재/전체 페이지 1/3

번호

@

제목

이름

날짜

조회

51 첨부파일 없음 잡곡밥, 제대로 알고 먹이기 관리자 2004/01/27 1489
50 첨부파일 없음 2003 버전의 돌잔치 아이디어 관리자 2003/12/30 1967
49 첨부파일 없음 펄펄 열이 날 땐 소아질환 의심해 보세요! 관리자 2003/12/09 2157
48 첨부파일 없음 충치예방 관리자 2003/12/02 1493
47 첨부파일 없음 소화, 허약체질, 비만아들에게 좋다! 검은콩 관리자 2003/11/25 1726
46 첨부파일 없음 감기엔 고기·비타민B·물이 보약 관리자 2003/11/18 1560
45 첨부파일 없음 “TV-컴퓨터 멀리하고 자연 가까이” 관리자 2003/11/11 1335
44 첨부파일 없음 [이런 간식 어때요]'방울증편'…초콜릿 얹어 찜통에 '푹' 관리자 2003/11/04 1298
43 첨부파일 없음 아이를 자유롭게 키운다는 것의 의미 관리자 2003/10/28 1207
42 첨부파일 없음 영재성과 재능에 관하여 관리자 2003/10/21 1481
첨부파일 없음 도움이 되는 어머니, 도움이 안 되는 어머니 관리자 2003/10/14 1230
40 첨부파일 없음 아이에게 해서는 안되는 말 관리자 2003/10/21 1268
39 첨부파일 없음 지능, 성격형성에 도움! 마술 학교가 인기.. 관리자 2003/09/29 1367
38 첨부파일 없음 영·유아 급성 중이염 잘 낫지 않는 이유는? 관리자 2003/09/22 1682
37 첨부파일 없음 우리 아이 너무 작다면, 왜소증? 관리자 2003/09/15 1563
36 첨부파일 없음 이 시대에 가장 요구되는 능력은 창의성 관리자 2003/09/08 1394
35 첨부파일 없음 어린이 성형 수술, 여기까지만 하세요! 관리자 2003/09/01 2161
34 첨부파일 없음 살찔까 걱정되는 아이 위한 ‘저칼로리 간식’ 관리자 2003/08/26 1278
33 첨부파일 없음 내 아이, 키 크게 하는 방법 없을까 관리자 2003/08/18 1517
32 첨부파일 없음 [생활 한방] 어린이 식욕부진 관리자 2003/08/11 2261
1 2 3